PC하드웨어2013.08.28 23:52

CPU 쿨러업계가 약간은 조용했던 2013년

전체적으로 PC하드웨어에 불어온 저전력 저발열 제품들로 인해서 CPU 쿨러의 경쟁이 주춤했다는 느낌이었는데요.

 

엄청나게 더웠던 2013년 여름

정품쿨러로는 이렇게 덥고 습한 환경에서는 만족스러운 쿨링을 기대하기 어려웠기 때문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출시된지 한참이 지나서, 필자도 아주 오래전에 잠깐 써본적이 있는 BADA 2010을 써볼 기회가 되어 집에서 사용중인 PC중 하나인

AMD APU PC에 장착해 보았습니다.

 

 

검정색 박스에 새제품에는 봉인씰을 부착하여, 판매가 되고 있습니다.

해당 제품은 기존제품에 히트파이트의 열수송용량을 높여서 220W 까지 CPU 발열을 해소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제품 구성품은 BADA 2010 쿨러, 설명서, 장착을 위한 클립, 나사, 가이드 및 서멀 구리스 등으로 구성됩니다.

 

 

히트파이프가 CPU와 직접 닿는 방식으로 되어있으며, 92mm 팬이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습니다.

 

 

제품을 장착하기 위한 필수 구성품들만 꺼내서 나열해 보았습니다.

왼쪽부터 주사기에 들어있는 서멀구리스, 뒷면 가이드, 쿨러고정용 가이드, 가이드와 메인보드 사이에 부착하는 고무가이드,
뒷면 가이드와 핀을 1차 적으로 고정시키기 위한 고무와셔 4개, 쿨러와 뒷면 가이드를 고정하기 위한 너트 4개, 뒷면 가이드와
쿨러를 연결해 주는 볼트 4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장착하시는 분들께 도움을 드리고자 AMD FM2 소켓환경에서 장착하는 방법을 간단하게 알아보겠습니다.

(AMD 제품군은 AM2~AM3, FM1 등의 소켓 모두 장착방법이 똑같습니다.)

 

쿨러 고정용 가이드를 쿨러에 사진과 같은 방향으로 연결합니다.
(다르게 장착할 경우 장착이 불가능하니 같은 방향과 모양으로 4개 모두 연결해야 합니다.)

 

뒷면 가이드에 볼트 4개를 해당위치에 고무와셔를 통해 1차적으로 고정시킵니다.

(뒷면 가이드의 앞면과 뒷면을 잘 구분하셔야 합니다. 사진에 찍힌 써모랩 로고가 없는 쪽을 앞면으로 생각하고 위로 올라오도록
해서 작업하시면 편리합니다.)

 

가이드를 장착하기 위해 기존 쿨러고정용 플라스틱 가이드 및 기본제공 뒷면 가이드를 제거 합니다.
(십자 드라이버로 나사 4개만 풀면 바로 됩니다... AMD 제품 모두 동일합니다 거의 99%)

 

기존 플라스틱 가이드가 있던 부분에 맞게 메인보드 뒤쪽에서 뒷면 가이드를 맞추어 넣습니다.

(이때 뒷면 가이드와 메인보드 사이에 고무 가이드를 부착해 줍니다.)

 

뒤집으면 이런식으로 볼트 4개가 구멍을 통해 올라와 있는 것이 보입니다.

 

볼트위치와 쿨러고정용 가이드 위치를 잘 맞춰서 올린 후, 볼트에 너트를 각각 결합해서 쿨러를 고정합니다.

(손으로만 고정해도 충분히 고정이 가능하지만 손으로 하시는 경우는 힘을 최대한 줘서 고정해 주시는것을 추천합니다.)

 

이렇게 간단하게 장착이 가능합니다.
(과정에서 빠진 부분이 있는데 CPU를 소켓에 장착하시고, 써멀구리스를 적당히 도포해 주시고,
쿨러를 올려놓고 고정하셔야 합니다.)

 

 

 

장착을 완료했으니, 성능 테스트를 간단하게 진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idle 상태에서는 A10-6700 APU 특성상 발열이 심하지 않기 때문에 쿨러의 RPM을 1000 정도로 맞추어놓고

테스트를 진행했습니다.

(ASUS FAN Xpert 에서 팬 RPM을 1000으로 낮추어도 BADA 2010 쪽이 100 rpm 정도 계속 빨리 돌아서 10% 정도 더 빠르게

팬이 돌아가서 약간의 오차는 있을 수 있습니다.)

 

보급형 쿨러중 인기가 높은 쿨러마스터의 Hyper 103 과 성능을 비교했습니다.

 

먼저 소음측정에는 스마트폰 소음측정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했습니다.

1000 rpm 부근에서는 BADA 2010이 100 rpm 정도 더 빠른 속도로 팬이 회전하고 있었으나, 오히려 약간 더 정숙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풀로드시에는 거의 오차범위의 소음차이를 보였습니다.

 

온도측정 결과에서는 전체적으로 BADA 2010이 더 높은 성능을 보였습니다.

 

 

BADA 2010은 QMAX 220W 로 업그레이드 되어, 스펙상으로는 AMD의 최신 FX-9xxx 시리즈 CPU 까지 지원할 수 있을듯 합니다.

2010년 정도부터 나왔던 제품이 쭈욱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점만 봐도 해당 제품이 쿨러계의 스테디 셀러라고 할 수 있을듯

한데요. 테스트 결과에서도 보급형 쿨러중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다만 보급형 CPU의 반값정도에 해당하는 3만원정도의 가격이라는 점에서 HYPER 103의 2만원 중반대의 가격과는
20% 정도의 가격차이가 있기 때문에 절대적인 가성비에서는 HYPER 103이 약간 앞서는 부분도 있을 수 있습니다.
저가형 시스템을 사용하시는 분들에게는 정품쿨러를 추천 드릴 수 있을듯 하며, 적어도 10만원대 이상의 CPU를 구매해서
사용하시는 분들중 오버클럭등을 요구하시는 분들에게 추천해 드릴 수 있을것 같습니다.

 

'PC하드웨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게이밍 시스템  (0) 2013.10.20
카이엔 370 FX-6300 시스템 조립기  (0) 2013.09.29
BADA 2010 CPU 쿨러 사용기  (2) 2013.08.28
쿨러마스터 HYPER 103 간단 사용기  (4) 2013.07.21
MSI Z77A-GD45 Gaming  (0) 2013.05.20
ADATA XPG SX300 mSATA 128GB SSD  (0) 2013.05.14
Posted by 해악사마
주변기기2011.05.29 01:20


어느덧 2011년도 여름이 다가 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날씨가 더워졌다고 해서 잘 사용하던 노트북을 사용 하지 않을 수는 없는일!!

그렇다면 여름이 되면 더더욱 뜨거워질 노트북을 위한 준비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이번에 CoolerMaster 의 Infinite 시리즈의 신제품인 Infinite EVO 제품을 사용해 보겠습니다.

사실 제법 고가의 제품이라 선택하기까지 다른 제품들과 많은 비교를 했었습니다.

더 저렴한 제품은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고, 조금만 더 투자하자라는 생각에 고르고 고르게 된 제품이었습니다.

사실 단순한 스펙이나 디자인으로만 고른 부분이 없지 않아서, 실제 사용했을때 어느정도 만족감을 줄지

지금부터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간단하게 패키징 부터 보도록 하겠습니다.

 

<Box 상단>

<Box 하단>

 
 패키징 외관은 일반적인 PC제품들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간단하게 살펴보면, 제품사진, 제품 특징 및 스펙 인증관련한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간단하게 스펙은 아래와 같습니다.

 색상  검정
 재질  알루미늄, 플라스틱, 고무
 무게  1.2 Kg / 2.6 lbs
 크기  410 x 310 x 17 ~ 61 mm / 16.1 x 12.2 x 0.67 ~ 2.4 인치
 팬 크기  80 x 21mm 블로워 팬 2개
 팬 속도  750 ~ 1400 R.P.M
 팬 속도 제어  임의값으로 조절 가능한 팬 속도 제어 휠
 풍속  120 CFM(각각 60 CFM)
 소음  23 dBA(최대)
 전원  USB 5V DC
 USB  USB 2.0/1.1 3개, Mini USB(전원입력용) 1개
 소모 전류  0.26A ~ 0.45A
 호환성  12~15.4 인치 laptop 지원 


색상은 검정이지만, 대부분 열 전달을 위해 상판이 알루미늄 재질로 되어있어, 단순히 검정색 제품이라는 느낌을 주지는 않습니다. 12~ 15.4 인치의 노트북을 지원하지만, 그보다 조금 더 큰 17인치까지도 사용하는데 지장은 없다고 합니다.

<제품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포장>

 다소 고가의 제품이기 때문에 충분히 안전하게 포장되어 있는것을 볼 수 있습니다.


<구성품> 

간단한 구성품 입니다. Infinite EVO 제품 이외에 전원공급을 위한 USB 케이블 및 매뉴얼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한글 메뉴얼 지원>

CoolerMaster 사의 제품은 메뉴얼에서 굉장히 많은 언어를 지원하는데요, 한국어도 제대로 지원해주고 있습니다.


<Infinite EVO 상단>

상단의 특징이라고 하면 미끄럼 방지를 위한 4군데의 미끄럼방지 고무 및 중앙에 배치된 에어홀 및 정 중앙이
뚫려 있다는 것입니다. 중앙이 뚫려있다는것은 보통 노트북의 중앙부분의 열이 그대로 노트북 쿨러에 전달되어
노트북 쿨러자체가 뜨거워질 수 있는데 그런점을 방지 할 수 있을듯 합니다.

CoolerMaster 로고의 경우는 훼손방지를 위해서 비닐이 한겹 씌워져 있습니다.

에어홀에서 과연 얼마나 강한 바람이 나오는지 간단하게 동영상을 촬영해 보았습니다.

 



<Infinite EVO 하단>
 
하단에도 미끄럼 방지를 위한 4군데의 미끄럼 방지 고무가 배치되어 있으며(상단에 비해서 더 크고 견고합니다.)
쿨러마스터 로고 및 시리얼번호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각종 인증에 대한 표시도 볼 수 있습니다.


<Infinite EVO 전면>

전면을 보시면 기울기가 그렇게 크지 않을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외장형 키보드를 사용하는 경우,
기울기가 매우 큰 노트북 쿨러라도 문제가 없지만,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기울기가 크지 않은쪽이 노트북키보드를
사용하는데 적합하다고 생각됩니다.
(각도기를 이용해서 재본결과 약 10~14도 사이의 기울기로 보입니다.)

<Infinite EVO 후면>

 후면에는 흡기를 위한 구멍이 있습니다.
나중에 동영상으로 아래에 간단한 흡기 장면을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습니다.
(테스트에는 "모기향"이 사용되었습니다.) 

 



 

<Infinite EVO 오른쪽 측면>

왼쪽 면에는 3개의 USB 포트가 있습니다. 노트북으로는 USB 포트가 부족했던 유저라면,
활용도가 높을듯 합니다.

<Infinite EVO 왼쪽 측면>


왼쪽 면에는 전원 공급을 위한 5V 단자 및 Mini USB 단자가 있으며, 전원 버튼 및 LED, 팬 속도 조절을 위한 휠이 있습니다.
(휠의 경우는 왼쪽으로 돌릴수록 팬속도가 빨라지며, 오른쪽으로 돌릴수록 팬 속도가 느려집니다.)

<동작상태표시 LED>

전원이 공급되는 상태에서 전원버튼을 누르게 되면 LED에 파란색불이 들어오게 됩니다.
측면에 표시가 모두 직관적이라 메뉴얼등을 읽지 않고도 쉽게 조작이 가능합니다.


그럼 노트북을 한번 올려놓아 보겠습니다.

<전체적인 활용 모습>

일반적으로 노트북 쿨러를 사용할때 디자인이 투박하거나 마감이 좋지 않아서, 정해진 공간에만 두고 쓰는
경우가 많지만, 해당 제품의 디자인은 필요하다면 다른곳에 가져가서 사용해도 무방하겠다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매우 깔끔합니다. 또한 상단 알루미늄 재질로 인해서 맥북들과도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 될것 같습니다.

검정색 노트북들과도 사진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충분히 잘 어울리는 느낌을 주고 있고, 세련된 디자인, 충분한 풍량
등으로 인해서 대부분의 노트북 사용자에게 만족감을 주기에 충분한 제품이라고 생각합니다.

1.2Kg 이라는 무게가 수치상으로는 매우 가벼운 아령쯤으로 생각하실 수도 있을듯 하지만,
실제로 들어보면 비어있는 백팩을 들고있는 느낌정도로 무게가 그렇지 무겁지 않아서 침대위에서 다리위에 올려놓고
사용하기에도 문제가 없을듯 합니다.


노트북 사용이 잦은 유저들에게, 세련된 디자인 + 강력한 쿨링성능의 CoolerMaster Infinite EVO 가
2011년 여름에 가장 인기있는 노트북 쿨러가 되길 기대해 봅니다.
 
Posted by 해악사마
PC하드웨어2011.02.27 19:15
오버클럭등으로 인해서 요즘은 비교적 고성능의 타워형 쿨러를 찾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하지만 슬림케이스를 사용하는 경우, 또는 정품쿨러의 소음을 못이겨 성능은 높지 않더라도 조용한 쿨러를 찾는 경우 등
아직도 고성능의 타워형 쿨러가 필요하지 않은 경우들이 주변에는 많이 존재하고 있다.
필자의 친구가 최근 생일을 맞아 기존 사용하던 시스템이 시끄럽다고 하소연을 해왔다.
(이런 말을 하는 이유는 남는 쿨러가 있으면 하나 바꿔달라고 하는 이야기가 아닌가...)

하지만 필자가 가지고 있는 쿨러들은 이미 다 장착되어 돌아가고 있는 상태이고 사용한 흔적도 많이 남아있어, 생일을 맞은
친구에게 달아주기에는 다소 부담감이 있었다.

또한 친구의 케이스는 슬림케이스는 아니지만, 케이스 내부가 넓지 않아서 대부분의 타워형 쿨러도 설치가 불가능 할 듯 했다.
(필자는 넓고 좋은 케이스를 추천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결국 친구도 지금은 그 부분을 후회하고 있지만...)

하지만 이제와서 쿨러교체를 위해서 케이스까지 교체해 주기에는 자금적(?) 무리도 따르는 부분이 있었기에,
적당한 쿨러를 선택해야만 했다.

친구의 주목적은 불멸온라인 플레이 정도여서, 특별히 오버클럭이 된 상태도 아니거니와 발열도 그리 높지 않은
투반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기에, 그에 맞추어 제품들을 둘러보고 있었는데,
마침 CoolerMaster의 Vortex Plus 제품이 괜찮을듯 하여 구매하게 되었다.

일단 구매를 했는데, 친구가 이번주말은 자기 당번이라서 일을 나가야 하니 3.1 절에 와서 설치를 해달라고 한다...
(갑자기 주기가 싫어졌다...)

머 이렇게 된거 성능이나 확인해 보자는 셈치고 간단한 사용기를 작성하게 되었으니,
이런 비슷한~ 경우에 직면한 유저분들은 편안하게 참고 해 보시면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


먼저 포장부터 보자(이미 뜯었지만) 남에게 선물할 제품인데 외관부터 너무 초라하면
받는 사람한테 실례가 되지는 않을까?

<Vortex Plus 박스 및 내부 완충제>

지극히 CPU쿨러 다운 박스 디자인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간단한 제품 사진, 크기, 호환성에 대한 정보가 쭈욱 인쇄되어 있습니다.
호환정보를 보니 현재 나와있는 대부분의 오래된 소켓들도 지원이 가능할듯 해 보입니다.

내부 포장의 경우는 빈공간이 없어 보일정도의 빼곡한 구성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메뉴얼까지 꽉찬 박스내부에서 제품이 굴러다니면서 흠집이 날 리는 없어보입니다.
더군다나 매우 견고해 보이는 검정색 스펀지(?) 같은 재질의 보호재는 다른 제품의 쿨러에서는
좀처럼 보기힘든 경우였습니다.
(보통은 플라스틱으로 된 보호재에 담겨있는 제품들이 대부분인 기억합니다.)


<Vortex Plus 구성품>

이제 물건을 다 꺼내 보았습니다.(빠진거 없나 볼겸...)
일반적으로 무거운 타워형 쿨러의 경우는 메인보드 뒤에 지지대를 제공하고는 했는데,
제품 특성상 그리 크지 않아서 인지 Intel은 리텐션 플레이트를 정품쿨러처럼 푸쉬 핀 방식으로
고정시키는 쉬운 방식을 택했습니다.

필자는 AMD 시스템에 사용하기 위해서 고정클립만을 사용하였습니다.
기존 플레이트를 그대로 사용하는 AMD의 경우 설치하는데 2분 정도면 충분히 설치가 가능했습니다.


<Vortex Plus 외관>

쿨러와 팬을 결합한 모습이다. 클립으로 장착하는 방식이라 92mm의 다른 팬으로도 교체가 가능한 구조입니다.
히트파이트 4개를 사용했는데도 매우 적은 공간만을 차지하는 것이 친구 PC에도 잘 맞을 듯 합니다.

바닥 면은 기스나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봉인 되어 있다.
(친구에게는 미안하지만 테스트를 위해 봉인을 해제 했다.)


간단하게 정품 번들쿨러와의 온도 비교를 해 보았습니다.
(온도 측정에는 레이저 센서 온도계를 사용하였습니다.)
<온도 측정중인 모습>

핸드건 방식이라 측정하자마자 찍은 사진이 없고 온도가 바뀌어 버렸습니다.
아이들 상태에서의 온도인데, 왼쪽의 정품쿨러의 기본온도가 좀 높은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정품 번들쿨러 vs Vortex Plus의 온도 측정결과 비교>

아이들 및 풀로드에서 확실한 온도차이를 보여주었습니다.
(풀로드에는 OCCT 프로그램을 사용하여 부하를 주었고, 30분 테스트중 8분 경과 후에 측정된 온도를 기준으로 하였습니다.)


정품쿨러와 비교했을때 온도 및 소음은 분명 낮은 편이었으나, 소음부분은 개인의 차가 있으므로,
소음에 조금 민감한 경우라면 PWM 조절(메인보드 마다 조금씩 다릅니다.)을 통해서
좀더 정숙한 환경이 가능할 듯 합니다.(다만 소음이 줄어드는만큼 온도도 조금 높아질 수 있겠습니다.)


무게와 사이즈 설치방법에서 모두 충분히 편리하고, 성능또한 충실한 CoolerMaster Vortex Plus CPU쿨러 !
슬림 케이스 또는 빅타워 설치가 불가능한 경우에, 그 대안으로 좋은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해악사마